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서경덕 교수 국정원 댓글 외곽팀장과 무관…잠정 결론

입력 2017-12-06 11:07:27 | 수정 2017-12-06 11:0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이 국가정보원 '댓글 부대'의 민간인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의혹이 제기된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를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지난달 말 서 교수와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황모씨를 불러 국정원이 서씨에게 금품을 전달한 경위와 서 교수의 댓글 활동 관여 여부를 캐물었다.

앞서 국정원 측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인 2011년 9월과 11월 서 교수가 황씨에게 총 400만원을 외곽팀장 활동비로 받은 의혹이 있다며 서 교수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검찰에서 서 교수는 댓글 활동에 관여한 적이 없으며 2007년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한글작품을 기증할 때 자신을 국정원 문화담당팀이라고 소개한 황씨로부터 작품 운반비 300만원을 지원받은 적이 있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정원 측이 보내온 영수증의 필체가 자신과 다른 점, 황씨가 자신을 만났다고 주장하는 날짜에 다른 일정이 있었던 점 등도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관련 증거와 서 교수 진술 등을 토대로 그가 댓글 활동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황씨가 허위 영수증을 만들어 국정원에 보고한 것으로 잠정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