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사이' 이준호 "첫 주연작, 기댈 수 있는 배우들과 함께라 부담 無"

입력 2017-12-06 14:37:14 | 수정 2017-12-06 14:4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사진=변성현 기자


2PM 출신의 배우 이준호가 첫 주연작 '그냥 사랑하는 사이'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올해 '김과장'을 통해 풍부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2PM의 멤버 이준호는 '그사이'로 더욱 성장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손 귀한집 외동아들로 태어나 촉망받는 축구 선수 였지만 부모님의 여의고 불의의 사고로 다리까지 불편한 청춘 이강두 역을 맡았다.

이준호는 "드라마에서 첫 주연이라는 롤이 얼마나 책임감이 있어야 하는지 조금씩 느껴오고 있다. 주연이 혼자 하는 것이 절대 아니고 배우 동료분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거다. 사실 크게 부담스럽진 않았다. 작가님이 써 준 활자를 어떻게 풀어낼지 고민은 많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기댈 수 있는 선생님, 선배님이 계시고 원진아와 촬영 할 때 오히려 도움을 많이 받았다. 하나 걱정하는 것이 있다면 모두가 생각하시는 기대감, 제가 생각하는 기대감이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 사로잡혀 현재가 없는 피폐한 캐릭터다. 이번 작품에 임하면서 최대한 뒷골목에 스밀 수 있도록 연구했다. 잘 표현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오는 1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