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사이' 이준호 "나문희 수상 소식 듣고 소름, 함께해 영광"

입력 2017-12-06 15:00:12 | 수정 2017-12-06 15:0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나문희 /사진=변성현기사 이미지 보기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나문희 /사진=변성현



2PM 출신의 배우 이준호가 나문희와 연기 호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올해 '김과장'을 통해 풍부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2PM의 멤버 이준호는 '그사이'로 더욱 성장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손 귀한집 외동아들로 태어나 촉망받는 축구 선수 였지만 부모님의 여의고 불의의 사고로 다리까지 불편한 청춘 이강두 역을 맡았다. 그는 약장수 할머니 나문희와 나이를 초월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이준호는 "나문희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렸다. 딱 오시는 순간 촬영장에서도 좋은 긴장감을 갖고 열심히 촬영하고 같이 만들어낸다. 그런 분위기는 아무나 가질 수 없는 아우라라고 생각을 한다. 멋진 분, 대단하신 분이라고 생각을 한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기사를 보니 여러가지 상을 받으셨다. 부끄러워하셔서 여기까지 해야하는데 당시 되게 소름이 돋았다. 함께 연기할 수 있어 너무 좋고 영광스러웠다"라고 덧붙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오는 1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