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은혼' 오구리슌 "한국서 인기 있다고 들었는데…경호원 필요 없어"

입력 2017-12-06 16:55:54 | 수정 2017-12-06 16:5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은혼' 오구리슌기사 이미지 보기

'은혼' 오구리슌


일본 배우 오구리슌이 영화 '은혼' 개봉을 기념한 기자간담회 참석을 위해 내한했다.

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은혼' 기자간담회에는 주연 배우 오구리 슌과 연출을 맡은 후쿠다 유이치 감독이 참석해, 영화 못지 않은 개그감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구리 슌은 "오랜만에 한국을 찾았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돌아가고 싶다"라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에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사심으로 한국에 온 것 같다"며 장난스럽게 핀잔을 줬다.

이어 오구리 슌은 "제가 한국서 인기가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상상하며 왔다. 오늘 입국 하자마자 많은 경호원들이 저를 경호해 주시고 계시는데 지금까지를 보면 전혀 필요하지 않은 것 같아 죄송하다"라고 내심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공항에 팬들이 나올 줄 알았는데 아무도 없었다"라면서 "지금 상심해 있는 상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구리 슌이 출연한 영화 '은혼'은 일본에서 14년 째 연재되고 있는 인기 만화가 원작인 작품이다.

영화는 우주인과 공존하게 된 에도 막부 말기에 나타난 신비한 힘을 가진 불멸의 검 '홍앵'의 행방을 쫓는 해결사 3인방의 모험을 그렸다. 오구리 슌은 이 영화에서 긴토키 역을 맡아 관객에 큰 웃음을 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