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백악관, 트럼프 '예루살렘' 발언 수습…"중동 평화에 헌신"

입력 2017-12-07 16:10:54 | 수정 2017-12-07 16:1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한경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발언에 대해 미국 최고위 외교라인이 해명과 수습에 나섰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동 평화 절차에 매우 헌신하고 있다"며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키로 한 대통령의 결정을 옹호했다"고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틸러슨 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수 시간 전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평화 달성을 낙관한다"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동의한다면 대통령도 2국가 해법을 지지할 준비가 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비용을 이미 지불할 각오를 했으며 그 여파가 일시적일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미 정부가 동예루살렘 분쟁에서 한쪽의 편을 드는 일은 없다며 예루살렘 수도 인정 파문의 의미를 축소하려 했다.

헤일리 대사는 CNN 방송에 출연해 이-팔 분쟁에 대해 "미국이 정할 일이 아니라 양쪽이 결정할 일"이라며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한쪽을 선택하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손을 들어준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