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사이' 원진아, 이준호 상반신 노출에도 무심...'볼매' 감성멜로

입력 2017-12-07 07:12:00 | 수정 2017-12-07 10:1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원진아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와 원진아가 엉뚱하고 풋풋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깨운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 그사이) 측은 7일 상의 탈의한 이준호를 목격한 원진아의 무심하고 담담한 표정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형제작자 문수(원진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의 유보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의 탄생을 예고한다.

공개된 사진은 엉뚱하면서도 풋풋한 상황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준호가 옷을 갈아입고 있는 사무실에 원진아가 예고도 없이 들어오면서 상반신을 탈의한 이준호와 원진아가 마주치게 된 것. 난데없는 상황이 당황스러울 법도 한데도 특유의 무신경하고 거친 결이 느껴지는 눈빛으로 가만히 응시하는 이준호와 피하지도 않고 담담히 서 있는 원진아의 모습이 묘한 설렘과 웃음을 자극한다. 좀처럼 감정을 읽을 수 없는 역대급 무심 남녀의 만남이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믿고 보는’ 제작진에 더해 깊어진 연기 변신을 선보일 이준호와 12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멜로 원석 원진아의 신선한 캐스팅은 차별화된 감수성의 멜로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이준호와 원진아는 앞서 공개된 스틸과 티저 영상 속에서 깊이 있는 감정 연기와 독보적 케미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분위기가 사뭇 달라진 현장 스틸컷에서도 강두와 문수라는 인물에 완벽히 동화된 매력을 보여주며 두 사람이 그려낼 감성 멜로에 신뢰지수를 높인다.

‘그사이’ 제작진은 “서로 다른 듯 닮은 강두와 문수가 서로의 온기에 물들어가는 과정이 때로는 풋풋한 설렘을, 때로는 가슴 뭉클함을 자극한다”며 “이준호와 원진아의 섬세하고 감정선 깊은 연기 시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처음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