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보리, 8일 예루살렘 사태 회의…"2국가 해법 대안 없다"

입력 2017-12-07 09:20:13 | 수정 2017-12-07 09:20: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엔 안보리.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유엔 안보리. / 사진=한경 DB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언으로 촉발된 예루살렘 사태에 대해 논의한다.

6일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볼리비아, 이집트, 프랑스, 이탈리아, 세네갈, 스웨덴, 영국, 우루과이 등 8개국이 이번주 내로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 것을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회견을 통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선언한 직후였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8일 긴급회의를 열어 사태를 논의하기로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에 대해 "예루살렘의 지위는 당사국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직접 현상을 통해서만 해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떠한 일방적인 조치에도 반대한다는 의사를 줄곧 밝혀왔다"면서 "2국가 해법에 대한 다른 대안은 없다"고 말했다. 2국가 해법이란 1967년 중동전쟁으로 정해진 경계선을 기준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각각 건설해 영구히 분쟁을 없애자는 방안이다.

유엔은 1948년 이스라엘 건국 이후 줄곧 예루살렘 지위에 대해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어느 쪽 소유도 아닌 국제도시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이스라엘에 요르단강 서안과 동예루살렘에서 정착촌 건설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