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마랜드' 출산 100일 만에 복귀한 김성은 "셋째 임신 계획"

입력 2017-12-07 09:48:03 | 수정 2017-12-07 09:4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성은이 셋째를 가지기 위한 불타는 의지를 보였다.

오늘(7일) 방송되는 패션앤(FashionN) '마마랜드'에서 김성은이 둘째 육아와 잦은 스케줄로 인해 악화된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한의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그는 출산 후 100일 만에 복귀했을 뿐만 아니라 셋째 임신 계획이 있어 더욱더 몸 관리가 필요한 상황.

김성은은 맥을 짚어 본 한의사가 "기력이 많이 손상되어 있어 셋째 낳기는 아직 이르다"는 진단을 듣고 충격에 빠졌고, 결국 무서워하던 침까지 맞으며 셋째 임신에 의지를 보였다.

진료를 받은 후 한의사에게 추천 받은 한약재를 구입하러 나선 김성은은 약재상에서 남자들에게 좋다는 야관문을 발견, 이를 충동구매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김성은은 직접 끓인 야관문 차를 스튜디오에 가져와 김나영과 이현이에게 선물했다. 남편들을 위해 준비한 선물이었지만 김나영과 이현이는 앉은자리에서 야관문 차를 반 넘게 마셔 김성은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

김나영, 이현이, 김성은의 트렌디한 일상을 볼 수 있는 '마마랜드'는 오늘(7일) 밤 9시 패션앤(FashionN)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