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일 경제협력 확대하려면 … 한일 잠재력 극대치까지! 토론회

입력 2017-12-07 11:14:23 | 수정 2017-12-07 16:3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일 잠재력 극대치까지! ' 토론회 15일 개최,한일 경제협력 확대하려면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 한경닷컴 공동 주최, 서울 전경련 콘퍼런스센터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과 일본은 지구상에서 지리적으로 가장 인접한 이웃나라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추구하는 국가로 사회 시스템에서 유사성도 많다. 하지만 양국간 무역이나 투자 규모는 감소하는 추세이며, 일본인 관광객의 한국 방문도 부진한 상황이다.

인접한 한일간 경제 협력이 잠재력 극대치까지 도달하지 못하고 있는 원인은 무엇일까. 특히 한국 입장에서 한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반성하고 개선해야 할 점이 있는가. 한일 경제협력 증진을 위해 한국에 주재하고 있는 각 분야의 일본인 전문가들을 초청해 깊이 있게 논의하고 대안을 찾아보는 토론회가 열린다.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과 한경닷컴은 오는 15일 오후 서울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한일 잠재력 극대치까지!'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고광철 한경닷컴 대표의 인사말에 이어 서석숭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전무(사진)의 기조 강연으로 막을 올린다.

이어 서석숭 한일재단 전무의 사회로 한국의 대일 수출 및 대일 투자 부진 원인과 확대 방안 방한 · 한국 체류 일본인이 많지 않은 원인과 확대 방안 등 두 개 세션으로 나눠 토론회가 진행된다.

서석숭 전무는 경제의 개념 정의는 생산, 분배, 소비에 관한 흐름이기 때문에 한일간 경제협력은 교역, 투자, 인적교류의 크기로 나타난다 " 면서 현재 양국간 경제협력이 잠재력의 극대치에 이르지 못했기에 더욱 발전시킬 여지가 많다는 게 한국 측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인의 시각에서 이런 문제 인식을 같이 하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그 원인과 해법을 깊이 있게 토론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최인한 한경닷컴 이사(일본경제연구소장) janus@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