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량진 덮친 '결핵 공포'…500여명 검사중

입력 2017-12-07 14:13:06 | 수정 2017-12-07 14:1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노량진 학원에서 결핵 확진자가 나와 학원 수강생들과 수험생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건당국은 학원 내 접촉자를 대상으로 결핵 검사를 실시 중이다.

결핵은 폐를 비롯한 장기가 결핵균에 감염돼 발생한아. 공기로 감염되는 만큼 검사가 필수적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9일 노량진에서 학원에 다니는 23살 A씨가 결핵에 걸렸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30일 현장조사를 거쳐 현재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흉부X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접촉자 규모는 A씨와 학원에서 같은 공간을 쓴 것으로 파악된 500여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에 걸린 것으로 확인되는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치료를 안내하는 등 조치할 예정이다.

나머지에 대해서는 오는 11∼12일 1차 잠복결핵검사를 실시한 뒤 내년 2월 2차 검사를 진행한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다.

지난해 신규 결핵 환자는 3만892명이었다. 보건당국은 결핵 확진자가 학교, 병원 등 집단시설에서 생활한 것으로 파악되면 접촉자의 결핵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