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야, 임시국회 11일 개최 합의…국정원·공수처법 등 공방 전망

입력 2017-12-07 14:23:07 | 수정 2017-12-07 14:23: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회는 오는 11일부터 23일부터 임시국회를 열어 정기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법안 등을 집중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점심 오찬회동을 한 후 기자들을 만나 "다음주 월요일인 11일부터 2주간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주 열릴 임시국회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과 국가정보원 개혁법안 등 개혁입법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발전기본법 등 노동개혁 관련 법안 처리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은 방송법과 특별감찰법 등 바른정당과 정책연대를 통해 선정한 공동입법 과제에 박차를 가한다.

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공감하는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등도 임시국회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앞서 국회는 9월 문재인 정부 출범 첫 정기국회를 열어 2018년도 예산과 각종 법안 등을 처리했다. 정기국회는 오는 9일 종료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