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증시, 기술주 강세 지속에 일제히 상승

입력 2017-12-08 07:17:21 | 수정 2017-12-08 07:17: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페이스북(2.3%), 구글 모회사 알파벳(1.1%) 아마존(0.6%) 애플(0.3%) 등 주요 기술주 강세가 이어지며 전체 상승세를 이끌었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0.57포인트(0.29%) 상승한 2만4211.4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71P(0.29%) 오른 2636.98,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46P(0.54%) 높은 6812.84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 상승은 최근 조정을 받았던 기술주 반등이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산업이 0.9%, 기술주가 0.6% 올랐다. 에너지와 금융, 헬스케어, 소재, 유틸리티 등도 강세를 보인 반면 필수소비와 통신은 내렸다.

시장은 기업 실적과 경제지표 등도 주목했다.

반도체 제조업체 브로드컴의 주가는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장 초반 강세를 보이다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요가복 전문업체인 룰루레몬의 주가도 분기 실적 호조에 6% 급등했다. 생활용품 등 할인업체인 달러 제너럴의 주가는 매출 신장 영향으로 2.8% 상승하며 올해 들어서만 총 23% 올랐다.

세계적으로 1만2000명 규모의 감원 계획을 전한 제너럴일렉트릭(GE) 주가가 0.3% 상승하는 등 이날 발표된 지난 11월 미국 기업들의 감원 계획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지난 2일로 끝난 주간 미국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2000명 줄었다.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다음날 공개되는 11월 비농업부문 고용 지표도 증가 규모를 주시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