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주원, 'DJ 100억 비자금 의혹' 제보자로 뒤늦게 알려져

입력 2017-12-08 08:05:33 | 수정 2017-12-08 08:2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TV


김대중 전(前) 대통령의 100억원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은 8일 사정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박 최고위원이 제보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박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을 제보한 사람으로 확인됐다.

여야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으나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한 바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7일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며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말했다.

당시 주성영 의원이 이 제보를 근거로 국정감사에서 ‘DJ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때는 국세청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했던 때였다.

따라서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치쟁점화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고소했다. 이듬해 2월 대검 중앙수사부는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결론 냈고, 2010년 9월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