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파, 오늘(8일) 정오 신곡 '끌림' 공개...양파 작사·김도훈 작곡

입력 2017-12-08 08:59:01 | 수정 2017-12-08 08:5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양파 / 사진제공=RBW

가수 양파가 오랜만의 신곡으로 대중 곁을 찾아온다.

양파의 소속사 RBW는 “양파의 새 싱글 ‘끌림’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가 오늘(8일) 정오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끌림’은 그리운 사람과의 재회를 기다리는 설렘과 익숙한 끌림, 어떻게 될지 모르는 다시 만난 연인들의 떨림을 그려낸 노래로 브리티시 팝 발라드 곡이다.

베이스와 기타 음이 돋보이는 모던록 발라드 풍의 곡에 스트링의 아름다운 선율이 더해져 기존 발라드들과는 차별화되는 색다른 느낌을 주며 양파만이 소화해낼 수 있는 신비로운 분위기의 노래가 탄생했다.

히트곡 제조기로 손꼽히는 작곡가 김도훈이 곡 작업을 맡고 양파가 작사에 참여했다. 알리시아 키스, 드레이크, 칸예 웨스트, 제이지, 존 레전드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앨범에 참여한 드러머 딜런 위싱(DylanWissing)이 작업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함께 공개 예정인 뮤직비디오에는 양파가 직접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팬들의 반가움을 더할 예정이다.

양파는 1997년 데뷔해 ‘애송이의 사랑’으로 데뷔와 동시에 정상에 등극해 장장 3개월간 각 방송사 1위를 놓치지 않고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이후 ‘사랑..그게 뭔데’‘아디오(A`ddio)’,‘알고 싶어요’ 등 다양한 히트곡을 내며 특유의 감성과 마음을 울리는 가창력을 보여줬다.

2015년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 가수다 3’에 출연하며 여전히 변치 않은 가창력과 감성을 입증했다. 2016년 말부터 2017년 4월까지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휘트니 휴스턴 역할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서 두각을 드러냈다. 지난 7월 ‘대구 국제뮤지컬 페스티벌’에서는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가수에서 뮤지컬 배우까지 그 영역을 성공적으로 확장해왔다.

양파의 ‘끌림’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는 오늘(8일) 정오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