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승호 MBC 신임사장 "신동호, 책임 물을 것…배현진, 앵커 교체"

입력 2017-12-08 10:22:11 | 수정 2017-12-08 10:2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승호 MBC 신임 사장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최승호 MBC 신임 사장 / 한경DB


MBC 최승호 신임 사장이 배현진 앵커,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의 거취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승호 사장은 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최승호 사장은 "뉴스 바로 세우고, 시사프로그램 바로 세워서 MBC가 과거의 모습이 아닌 국민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방송으로 빨리 거듭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동호, 배현진의 거취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최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전했다.

그는 MBC가 앞으로 만들어갈 프로그램의 방향성에 대해서 "공영방송다운 프로그램들을 해 보고 싶다. 드라마, 예능, 시사교양, 다큐멘터리 또 라디오 모두 '공영방송다움'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자극적이고 단순히 시청률만 생각하는 이런 프로그램들보다는 시청률은 떨어질지 모르지만. 조금 떨어질지 모르지만 뭔가 느낌이 있는 느낄 수 있는 뭔가 주는 게 있는 이런 프로그램들을 많이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