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진 "배현진, 펑펑 울어 위로하러 가는데…" 모두가 경악한 사건

입력 2017-12-08 10:15:15 | 수정 2017-12-08 10:1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현진 아나운서
배현진 아나운서기사 이미지 보기

배현진 아나운서


MBC 최승호 사장이 해직자에서 신임사장으로 선임되면서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2012년 MBC 파업 당시 일화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지난 9월 방송된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는 신동진 아나운서가 출연해 배현진 아나운서와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신동진 아나운서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파업에 동참했다가 돌연 방송 복귀를 한 것은 욕심 때문인 것 같다. 집념이 강한 성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현진 아나운서는 '노조원도 자신한테 등 돌리고, 방송 3사 메인 여자 앵커 공익 선거 포스터를 찍어야 하는데 거기도 못 나갔다. 사측에서도 자기는 끝났다'고 말했다"며 "엉망진창 돼서 방송 복귀도 생각하고 있다고 하며 펑펑 울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그는 "배현진 아나운서를 달래기 위해 남자 아나운서 몇명이 케익을 사들고 집으로 찾아가던 중 TV 뉴스에 배현진 아나운서가 등장했다"며 "우리 모두가 경악한 일대 사건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최승호 MBC 사장은 8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해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