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용만 회장 만난 김동연…"내주부터 기업인과 만나겠다"

입력 2017-12-08 14:09:04 | 수정 2017-12-08 14:1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사진=기획재정부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사진=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다음주부터 기업인과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며 대한상의에 이를 위한 채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저희가 대한상의에 부탁을 해서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주선해 주십사 부탁 말씀을 드린다"면서 "내주부터 기업인들과 대화를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혁신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중견기업과 대기업 등도 함께 혁신성장에 동참해야 한다면서 대기업 관계자들도 만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는 혁신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 중견기업 등도 만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기존 중소기업과 대기업 등도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혁신과 성장의 중요한 축이기 때문에 대한상의에서 순서 등을 정해주면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회장은 "기업의 혁신과 성장에 대해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것 같아 굉장히 고무적이고 반갑다"면서 "부총리가 혁신과 성장의 전도사 역할을 하겠다고 해서 원군을 얻은 것 같다"고 화답했다.

그는 특히 "그동안 일을 벌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든 규제가 있었다면 없애 주시고, 이해 관계자들이 허들에 막혀서 새로 진출이 어렵게 돼 있던 것도 풀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도 "내년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이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기 위해서는 혁신 성장이 동전의 양면이기 때문에 혁신 창업기업을 만나왔다"면서 "그러나 기존 중소기업, 중견기업, 대기업도 일자리를 유지하고 만드는 데 중요하기 때문에 만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면담은 지난달 16일 박 회장이 정부서울청사를 방문, 김 부총리에게 '최근 경제 현안에 대한 전문가 제언'을 전달한 것을 계기로 김 부총리의 '답방'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인사말에서 박 회장이 전달한 정책건의서를 국무회의에서 모든 국무위원에게 전달한 것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읽어볼 것을 건의했다고 전한 뒤 "잘 검토해서 적극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