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욱,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 박주원 보도에 "DJ 등에 칼 꽂은 꼴"

입력 2017-12-08 15:44:09 | 수정 2017-12-08 15:4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신동욱 공화당 총재 SNS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신동욱 공화당 총재 SNS 캡처


2008년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이에 대해 "DJ 등에 칼 꽂은 꼴이고 DJ 국물당 스스로 인정한 꼴"이라고 비난했다.

신 총재는 8일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 박주원 일파만파, 박지원 마른하늘에 날벼락 맞은 꼴이고 북핵보다 무서운 적과의 동침 꼴"이라며 "안철수 쫓겨나갈 꼴이고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국내 한 매체는 사정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박 최고위원이 제보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박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을 제보한 사람으로 확인됐다.

여야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으나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됐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박주원 최고위원이 9년 전 '김대중 전 대통령 100억원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였다는 보도에 대해 "(보도의) 사실 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