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왕이 중국 외교부 장관 "북핵 문제, 유엔 안보리 결의 넘어선 안돼"

입력 2017-12-10 11:04:51 | 수정 2017-12-10 11:0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왕이 중국 외교부 장관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넘어서는 행동을 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왕 장관은 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제형세와 중국외교심포지엄' 개막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정세 전망이 낙관적이지 않으나 희망은 소멸하지 않았고, 협상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군사적 옵션을 결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쌍중단(雙中斷: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동시 중단)을 각국이 진지하게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는 최근 북한에 대한 미국의 일방적인 제재 움직임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왕 장관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 다른 나라보다 더 많은 노력을 했으며 북핵문제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한중 관계에 대해서는 신뢰를 증진하고 모순과 불일치를 잘 관리해 건강한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