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쁜 녀석들2' PD "박중훈은 선장…지수, 멋지게 포장하고픈 배우"

입력 2017-12-11 14:48:48 | 수정 2017-12-12 08:5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나쁜 녀석들2' 지수 양익준 주진모 박중훈 김무열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나쁜 녀석들2' 지수 양익준 주진모 박중훈 김무열 /사진=최혁 기자


'나쁜 녀석들2'의 한동화 PD가 영화를 방불케하는 화려한 캐스팅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OCN 새 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이하 나쁜녀석들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작에 이어 '나쁜 녀석들2'의 연출을 맡은 한동화 PD는 "전작의 세계관이 너무 매력적이라 이 타이틀을 버릴 수 없었다"라며 "전작 배우들과 함께하지 못한 데는 일정과 내용 부분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새로운 이야기를 추가해 스핀오프로 제작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역할에 가장 적합한 분들로 캐스팅 했다. 박중훈은 '나쁜 녀석들'을 잘 이끌어갈 선장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김무열, 주진모 등도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였다"라고 밝혔다.

특히 한 PD는 지수에 대해 "한국에 저렇게 생긴 사람이 있구나 싶었다. 요즘 사람인데 너무 매력있게 생겼고, 한 번 멋지게 포장하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라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녀석들’이 부패한 권력 집단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액션 느와르 드라마다. ‘나쁜녀석들’, ‘38사기동대’를 통해 OCN 오리지널 장르물의 한 획을 그은 한정훈 작가와 한동화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블랙’ 후속으로 오는 16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