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윤선 '국정원 특활비' 의혹 17시간 검찰 조사

입력 2017-12-11 07:35:36 | 수정 2017-12-11 07:35: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0일 17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지 약 4개월만이다.

이번 조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에 따른 것이다.

전경련을 통해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이른바 화이트 리스트 사건에,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검찰은 이번 조사에서 당시 보수단체들이 벌인 세월호 특조위 해체 시위 등의 관제 데모에 청와대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전경련에 압력을 넣어 보수단체 수십 곳에 모두 69억 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정황을 파악했다.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특수활동비 5백만 원을 실제 받았는지, 받았다면 어디에 썼는지도 조사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특수활동비 5억 원을 받아 이른바 진박 감별 불법 여론조사를 벌였다는 의혹에 관여했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 정무수석들을 잇따라 소환하고 있다. 김재원·조윤선 전 수석이 이미 조사를 받았고 조만간 현기환 전 수석도 소환한다.

이러한 의혹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나 관여가 있었는지가 핵심인 만큼, 검찰이 앞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직접 불러 조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