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욱 "정청래 서울시장 출마? 못먹는 감 찔러보기 꼴"

입력 2017-12-11 08:20:50 | 수정 2017-12-11 08:4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정청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정청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내년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시사하면서 신동욱 공화당 총재와 공방이 오갔다.

지난 10일 정청래 전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선거 출마 여부와 관련 "시민과 당원들의 어느 정도 지지와 성원이 있다면 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의 서울시장 출마 여부에 대한 선택은 제가 아니라 시민과 당원이 결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 전 의원은 "마라톤 경기에도 1등을 할 사람만 경기에 참여하지는 않는다. 페이스메이커도 필요하고 순수한 참여 정신도 중요하다"며 "꽃길만 선택하기보다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저 자신은 깨지고 상처가 날지라도 자갈밭에 출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권자에게 다양한 인물을 고를 수 있도록 선택지를 넓히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해 좋은 일"이라며 "이기고 지는 문제는 유권자가 선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개나 소나 서울시장 출마 꼴”이라며 “촛불쿠데타세력 이끌고 나간다면 제가 태극기혁명부대 이끌고 나가야 장군멍군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장은 독이 든 성배 100% 꼴이고 허울은 번지러한데 속빈 강정 꼴"이라며 "막말 테러리스트의 서울시장 넘보기 꼴이고 못 먹는 감 찔러보기 꼴”이라고 비난했다.

신 총재의 글을 본 정 전 의원은 "저에게 이렇게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 많은 도움이 될것 같다"며 "옥석을 구별하는데 참조가 될것 같다"며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