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부해' 고든램지, 이연복에 "10분 먼저 시작해라" 도발

입력 2017-12-11 10:42:41 | 수정 2017-12-11 10:4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세계적인 스타셰프 고든램지와 중식의 대가 이연복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오늘(11일) 밤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세계적인 스타 셰프 고든램지가 15분 요리대결을 펼친다. 스페셜 셰프로 등장한 그는 등장부터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뽐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고든램지는 “가장 요리를 잘 할 것 같은 셰프가 누구냐”는 MC들의 질문에 셰프군단의 첫인상을 한 명씩 분석하며 특유의 독설을 내뱉었다.

이어 15분 요리대결에도 남다른 자신감을 뽐내며 “5분 안에도 요리할 수 있다”고 기선제압에 나섰다.

또한 냉장고가 공개되기 전 고든램지는 “위대한 셰프는 냉장고 문을 여는 것만으로도 냄새를 맡고, 내용물을 파악해 요리할 수 있다”며 자신했는데, 막상 오승환의 냉장고 속 젓갈과 장아찌들을 보고 나서는 “본 적도 없는 재료다”라며 당황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고든램지의 상대로는 최고참이자 중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가 직접 자원해 나섰다. 이연복 셰프는 “내가 고든램지 셰프를 은퇴시키겠다”고 폭탄 발언을 하며 나섰다.

그러자 고든램지 역시 “(이연복 셰프가) 10분 먼저 시작하게 해주겠다”며 흔들리지 않고 도발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요리 대결이 시작되자 현장에 있던 모두는 낯선 환경에서 15분 만에 요리를 해야 하는 고든램지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그는 “유능한 셰프는 환경 탓을 하지 않는다. 요리에 필요한 모든 것은 갖춰져 있다”며 세계 최고의 셰프다운 모습을 보여 감탄을 샀다.

곧이어 대결이 시작되고, 고든램지 셰프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도 보기 힘든 이색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요리를 평가해야 하는 오승환은 “국가대항전 경기의 1대 0 9회말 2아웃 만루 상황에 등판한 기분”이라며 선택에 어려움을 호소해 결과에 귀추가 주목됐다.

고든램지와 이연복 셰프의 세기의 15분 대결과 그 요리가 공개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11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