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플, 음원 정보 찾아주는 앱 샤잠 인수

입력 2017-12-12 08:03:15 | 수정 2017-12-12 08:0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플이 흘러나오는 음원 정보를 찾아주는 앱(응용프로그램) 샤잠을 인수했다.

애플 대변인은 11일 "샤잠과 재능있는 팀원들이 애플에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애플 뮤직과 샤잠은 음악 찾기에 대한 열정을 공유하면서 훌륭한 음악 경험을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외신 정보기술(IT) 매체 등에 따르면 약 4억달러(44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2002년 창업한 샤잠은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다. 소비자가 휴대전화로 재생되는 음악을 전송하면 SMS(단문메시지서비스)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애플 아이폰 무료 응용프로그램을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매출은 약 5400만달러(590억원) 수준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