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수 양수경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더이상 안 부르고 싶어"

입력 2017-12-12 09:52:16 | 수정 2017-12-12 09:52: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수경기사 이미지 보기

양수경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아요> <당신은 어디 있나요>의 가수 양수경이 BTN불교라디오 ‘송봉주의 음악풍경’ 녹음방송에 참여해서 27년만의 단독 콘서트 소감을 전했다.

송봉주가 콘서트 무대에 섰을 때의 느낌을 묻는 질문에 "관객들에게 티는 안 냈지만 사시나무처럼 떨었다. 물고기가 물에서 살아야 하는데 물밖에 나가서 노래를 못하다가 다시 물에 돌아온 것 같았다면서 슬퍼서라기보다 그리웠던 사람을 만나는 무대가 너무 감사해서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양수경은 "어떤 노래를 부를 때 감정이 격해지는가"라는 질문에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이 노래만큼은 노래 가사도 슬프고, 무대에서 부르면 자꾸 눈물이 나서 안 불렀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 당대 라이벌인, <바람아 멈추어다오>의 가수 이지연과 비교하자 양수경은 "당시 나는 대학생이었고 이지연씨는 고등학생이라 어린 만큼 더 예쁠 수 밖에 없었다"면서 "내가 고등학생이었다면, 더 예뻤을 것"이라는 말로 웃음을 주었다.

'송봉주의 음악풍경, 양수경 초대석’은 오는 13일오전 8시, BTN불교라디오 울림채널에서 청취할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