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상] 조원진, '문재인씨' 호칭 논란 "잘해야 대통령이라 부르지"

입력 2017-12-12 10:21:08 | 수정 2017-12-12 10:4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원진, 文 대통령에 ‘문재인 씨’…“1년 전 촛불시위는 권력 쿠데타”
친박 조원진, 토론회서 "문재인씨" 호칭 논란…"잘해야 대통령이라 부른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문재인 씨'라는 호칭을 사용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조 대표는 11일 오전 열린 2017년 제2차 정당정책토론회에 출연해 연거푸 문 대통령을 ‘문재인씨’라고 칭했다. 진행자가 "시청자들이 많으니 대통령 호칭을 잘해달라. 사석에서는 좋지만 주의해달라"고 주의를 당부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문재인 씨'로 칭했다.

조 대표는 "잘해야 대통령이라 하죠"라며 "문재인 정부 6개월 만에 안보·한미동맹이 무너지고 경제 파탄 징후가 보인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조 대표는 "문재인 씨는 ‘거짓 촛불 집회’를 ‘촛불혁명’이라고 하는데 혁명이라는 말 자체가 잘못됐다"면서 "문재인 씨 정부의 안보라인은 다 무너졌다. 미국이 한국의 문재인 씨를 못 믿어 스스로 방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대공수사권 폐지를 하면서 안보라인이 무너졌다. 국정원 폐지하려는 TF팀이 반(反)대한민국 구성원들이 많다. 구성부터 잘못됐다"면서 "검찰이 정치검찰이 돼 버렸다. 박근혜 구속연장 잘못됐다. 6개월 조사했는데 다 안되니까 캐비냇, 국정원 특활비 끌고 나온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죄가 없는 것이 밝혀졌다. 퍼주기식 예산을 미래 세대에 엄청난 부담을 준다. 안보와 경제가 무너졌으니 국민들이 눈을 뜨고 귀를 열어야 올바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조원진 대표의 '문재인 씨' 호칭 논란에 대해 "민주주의에서 투표로 뽑은 대통령을 왜 인정안하는건가", "자리에 걸맞는 언어로 말하길", "사람이 좋으니까 함부로 말한다. 국민이 뽑은 나라의 대통령이다"라고 비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