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13일부터 중국 국빈 방문…시진핑과 정상회담

입력 2017-12-12 14:47:12 | 수정 2017-12-12 14:5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날인 13일 오전부터 3박4일간 중국 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뒤 재중국한국인 간담회를 첫 일정으로 치른다.

이어 한국 경제인들과 함께 한중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며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을 할 계획이다.

방중 이틀째인 14일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 오후에 시 주석과 제3차 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상회담은 공식 환영식과 확대 정상회담, 양해각서(MOU) 서명식, 국빈만찬 순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한 문화 교류의 밤 행사도 이어진다.

사흘째인 15일엔 문 대통령이 베이징 대학에서 연설을 한다. 이곳에서 한국 대통령이 연설을 하는 것은 2008년 5월 이명박 대통령 이후 9년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리커창 총리를 잇따라 면담하고 충칭으로 이동한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날인 16일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 뒤 한중 제3국 공동진출 산업협력 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오후에 현대자동차 제5공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방중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