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원진, '문재인씨' 호칭 논란…박영선 "다음부터 그러지 마세요 원진군" 일침

입력 2017-12-12 16:14:12 | 수정 2017-12-12 16:38: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원진 대표 '문재인씨' 호칭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조원진 대표 '문재인씨' 호칭 논란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인 씨'로 지칭해 구설수에 올랐다.

12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열린 정당정책토론회에서 조원진 대표는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이 '예의를 갖추라'고 말했지만 묵살하고 '문재인 씨'로 거듭 불렀다.

조 대표는 "흥진호가 나포당했다는 사실을 대통령이 모르고 야구 시구를 하러 갔는데 문재인 씨의 문제가 심각하다"라며 "알고 나갔다면 탄핵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천 낚싯배 사고를 다루는 언론들은 구조하는 과정에서 문재인씨 정권이 신속하게 대응했다고 떠들었다"며 "골든타임 놓치고 초동조치를 제대로 못해 죽지 않아야 할 사람이 죽었는데 신속 대처를 잘했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전날 토론회에서도 '문재인 씨'라는 호칭을 사용해 주의를 받았다.

이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부터는 그러지 마세요 원진군"이라며 "상대를 깎아내린다고 진실이 바뀌고 자신이 올라가지 않는다. 대통령님을 00씨라고 말한다고 지금 국민들이 좋아할까요?"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