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상] 영화'1987' 김윤석,"'책상을 탁치니 억하고' 이 말을 하게 될 줄 몰랐다"

입력 2017-12-13 20:08:25 | 수정 2017-12-13 20:1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상] 영화'1987' 김윤석,"'책상을 탁치니 억하고' 이 말을 하게 될 줄 몰랐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영화 ‘1987’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시사회 현장에는 배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장준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영화 '1987'에서 박처장 역할을 맡은 배우 김윤석은 "내가 '책상을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대사를 하게 될 줄 몰랐다"며 "일간지 머릿기사에 올랐던 내용을 직접 본 세대인 내가 그 역할을 하게 될 줄 몰랐다"고 덧붙여 말했다.

또 김윤석은 "박종철 열사가 고등학교 2년 선배"라며 "누군가 이 역할을 해야 영화가 만들어지기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