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모래시계' 신성록 "최민수는 가장 두려운 관객…눈 못 마주칠 것 같아"

입력 2017-12-13 10:35:36 | 수정 2017-12-13 10:4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 '모래시계(제작: (주)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SBS)'의 가장 두려운 관객으로 원작 드라마에서 주인공 태수역을 맡았던 최민수를 꼽았다.

신성록은 12일 오후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모래시계'의 프레스콜 현장에서 "최민수 씨가 공연에 형수님과 오신다고 했는데 제 연기를 보여드리기 가장 두려운 관객이다. 어떻게 보실지 눈을 못 마추질 것 같다. 최민수 씨가 뮤지컬 '모래시계'를 통해 다시금 추억에 젖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고 전했다.

뮤지컬 '모래시계'는 1995년 ‘귀가 시계‘라 불리며 당시 최고 시청률 64.5%를 기록한 국민 드라마 '모래시계'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신성록은 최민수와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을 당시 뮤지컬 '모래시계'에 캐스팅됐다.

당시 신성록은 "어떻게 제가 선배님 역할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하자 "너만의 태수를 만들어라"라고 최민수가 조언해줬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신성록은 이날 프레스콜에서 함께 태수 역에 캐스팅된 김우형과 한지상의 장점도 전했다.

신성록은 "김우형 씨는 원래도 '상남자'다. 남자의 느낌 그런 게 실생활에도 진하게 나와서 연기할 필요가 없다. 본인 자체가 태수다. 한지상 씨는 이렇게 남자다운 면이 있는지 몰랐는데 하다보니 남자다운 면도 드러나고 섬세한 면도 있더라. 둘의 연기를 많이 참조하며 배워가고 있다"면서 "저만의 매력이 뭔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여러분들이 세 명의 태수를 다 만나보시고 비교해달라"며 겸손함을 내비쳤다.

뮤지컬 '모래시계'는 주인공 태수 역에 김우형, 신성록, 한지상, 혜린 역에 조정은, 김지현, 장은아, 우석 역에 박건형, 강필석, 최재웅, 종도 역에 박성환, 강홍석, 재희 역에 김산호, 손동운, 이호원, 윤회장 역에 송영창, 손종학, 도식 역에 이정열과 성기윤이 출연하며 2018년 2월 1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