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주원 "DJ 측근이 비자금 받아…나는 죽어라 일한 죄 밖에"

입력 2017-12-13 14:23:20 | 수정 2017-12-13 14:2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연합뉴스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TV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13일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나는 수사관으로서 죽어라 일한 죄 밖에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박 최고위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을 제보한 당사자로 지목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로부터 당원권 정지 긴급 징계 처분을 받은 상태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 수사관이 검사와 함께 의문의 비자금을 비롯한 사회 곳곳의 부조리를 파헤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책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이 주성용 전 한나라당 의원에게 관련 자료를 건넸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해당 정보를 김 전 대통령에 관한 것으로 특정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정보기획관 수사관의 역할은 외근을 통해 수많은 사람을 만나 정보업무를 수행하는 것"이라며 "의문의 양도성예금증서(CD) 등은 내사 당시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입수, 분석, 추적하는 과정에서 입수되거나 제보됐고 정보 공유 과정에서 벌어진 오래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사관의 임무수행에 대한 이해 없이 10여년이 지난 기억에도 없는 일을 당사자의 충분한 소명이나 조사 없이 언론보도 하나 만으로 당원권을 재단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곧 있을 당무위원회에서 내용을 소상히 밝힐 예정이며 사건이 진정되길 바란다. 저 때문에 저희 지도부를 끌어내리거나 당이 분열하지 않길 소망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박 최고위원은 자신이 제보한 CD와 관련해 김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연루되어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이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다. 금융실명제 이후 관련 자금들이 숨어있다가 2013년 국고로 환수됐다"며 "깨끗한 돈이었다면 왜 국고로 환수됐으며 깨끗한 돈이라면 왜 찾아가지 않았느냐. 찾아가지 않은 사람들이 아직 살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 자료를 주 전 의원에게 드린걸로 기억하지만 김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말한 적은 없다"면서도 "그 것을 (김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받은 비자금이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아마 그렇게 이해는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직접 내사도 했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에게 (CD와 관련해) 들은 것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당은 8일 의원총회를 열고 안 대표의 권한으로 박 최고위원의 당원권을 정지하는 긴급 징계를 결정했다. 당은 조만간 당무위원회를 열어 박 최고위원의 소명을 듣고 당원권 정지여부와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