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김관진 이어 김태효 구속영장도 기각…아니면 말고식 수사 중단해야"

입력 2017-12-13 16:49:35 | 수정 2017-12-13 16:49: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태효 전 청와대 기획관 구속영장 기각_KBS 뉴스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김태효 전 청와대 기획관 구속영장 기각_KBS 뉴스 화면



자유한국당은 13일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검찰이 헛발질만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호성 한국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관진 전 국방장관,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의 구속적부심 석방에 이어 오늘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의 구속영장마저 기각된 것은 분노와 증오에 눈이 어두워 마구잡이로 잡아들여 가두는 검찰의 잔인함에 법원이 엄중한 경고를 내린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태효 전 기획관의 구속되면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로 가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지만 검찰이 무리한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 부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법원의 경고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국민과 떼창으로 욕하고 싶다'면서 판사에 대해 인격살인에 가까운 막말을 던지는 것은 법원과 법관의 독립성을 침해하고 삼권분립이라는 헌법정신을 무시하는 폭거"라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이어 "윤석열 지검장은 '청와대 하명 수사'인지 개인적인 복수인지는 모르겠지만 피의 보복을 즉각 중단하라"면서 "사람의 죄를 물어 가두는 것은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주장했다.

정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연이은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검찰의 아니면 말고 식의 막무가내 수사를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면서 "검찰은 정치검찰이라는 치욕을 더 이상 되풀이 하지 않기를 바란다. 역사의 심판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이날 새벽 "피의자의 역할 및 관여 정도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등의 사유를 들어 검찰이 청구한 김태효 전 기획관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