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987' 감독 "상업영화지만 진심 담았다" 눈물

입력 2017-12-13 16:37:01 | 수정 2017-12-13 21:56:39
글자축소 글자확대
'1987' 장준한 감독과 출연 배우들기사 이미지 보기

'1987' 장준한 감독과 출연 배우들


'1987'의 장준환 감독이 연출 의도를 밝혔다.

1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장준환 감독은 "만들면서 여러번 봤다. 옆에서 많이 훌쩍이니까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잘 그치지가 않는데 어떡하지. 이런 걸 자뻑이라고 하죠?"라며 눈물을 삼켰다.

그는 "비록 상업영화지만 진심을 담아서 87년도에 용감히 양심의 소리를 내고 싸우고 땀흘리고 피흘렸던 그분들을 생각하며 만들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상업영화는 무엇인가를 판다는 뜻이다. 하지만 태도는 다를 거라고 생각한다. 상업의 틀을 가질 수 밖에 없다면 정성이 담긴 상품을 만들어 보자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6월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사건이 모티브다.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뿐만아니라 깜짝 놀랄만한 카메오들이 극을 채운다. 오는 27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