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방중 일정 시작 … 김정숙 여사와 서로를 챙기는 손길

입력 2017-12-13 17:16:51 | 수정 2017-12-13 17:20:59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 대통령, 중국 베이징 안착…3박4일 국빈방중 일정 시작

사진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 내외는 13일 오전 3박4일간의 국빈 방중 일정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전용기 탑승 직전 추위 속에서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허문찬 기자




김여사는 전용기 탑승을 위해 이동중 문 대통령의 코트 옷깃 매무새를 가다듬어줬다. 문 대통령은 전용기 이륙 직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김 여사의 허리를 감싸며 에스코트했다.

사진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허문찬 기자



문 대통령은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 노영민 주중국대사와 이숙순 재중국한국인회장, 김홍기 중국한국상회 부회장을 비롯해 중국 측의 쿵쉬안유 외교부 아주담당 부장조리, 추궈홍 주한대사, 판용 예빈사 부국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았다.

공항영접 이후 문 대통령은 재중국 한국인 간담회를 시작으로 중국 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방중 이틀째인 14일 오전에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사진 허문찬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