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 스마트폰 점유율 하락 전망…중국 업체 파상공세 영향

입력 2017-12-14 07:42:39 | 수정 2017-12-14 07:52: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전자 스마트폰 위기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위기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가 내년 스마트폰 시장 상위 5개 업체 중 유일하게 역성장 하고 20% 점유율을 지키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조사 결과다.

14일 SA는 올해 삼성전자의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3억1980만대로 20.5%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내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1530만대로, 점유율은 19.2%로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2∼5위 업체는 출하량이 전년 대비 상승해 점유율이 올해 수준으로 유지되거나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애플은 올해 2억1810만대(14.0%), 내년 2억3400만대(14.3%)의 출하량을 기록하며 점유율 확대가 기대됐다.

화웨이의 출하량 예상치는 올해 1억5600만대, 내년 1억6450만대이며 오포는 올해 1억2190만대에서 내년 1억2750만대, 샤오미는 9570만대·내년 1억2010만대로 판매대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애플이 iOS 진영에서 15% 안팎의 점유율을 유지하는 동안 삼성전자와 나머지 업체들이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경쟁을 벌이는 형국이다.

삼성 스마트폰 역성장 전망은 프리미엄 제품군에서는 애플과의 경쟁이 한층 가열되고, 중저가 제품군에서 중국 업체의 파상공세에 밀려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탓이다.

전문가들은 시장조사기관의 전망치와 실제 실적은 다르게 나올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모방을 기반으로 한 중국 업체의 추격이 생각보다 훨씬 빠르다며 삼성전자가 새로운 미래 전략을 짜야 할 때라고 제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