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명박 "잘못 없어…당당히 임하면 된다" 적폐청산 수사에 불편한 심경

입력 2017-12-14 14:21:50 | 수정 2017-12-14 14:22: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인사들과 연말 모임을 가졌다. 그는 여권의 적폐청산과 관련, "우리 정부가 한 일에 잘못이 없다. 당당하게 임하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이 전 대통령은 지난 6일 함께 일했던 전직 장·차관들과 모임을 가진 데 이어 전날에는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수석·비서관들과 만찬회동을 했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 수사에 대해 "모두 국가정책에 관한 일인데 그것을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들이 어떻게 하든 우리가 당당하게 임하면 된다"고 말했다.

만찬에 참석한 인사들은 현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식 '억지수사'라는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 본인도 불편한 심기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생일잔치를 겸한 18일 연말 모임에 옛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들이 총출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이와 관련한 추가 메시지가 나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모임에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 전직 국회의원과 MB 정부 청와대 비서진 및 각료 출신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12월 19일은 이 전 대통령의 생일이자 결혼기념일, 대통령 당선 기념일 등 3개의 기념일이 겹쳐 측근들 사이에서는 '트리플 데이'로 불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