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경호원 한국 기자 폭행…野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

입력 2017-12-14 16:32:43 | 수정 2017-12-14 17:5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일정을 동행취재 중인 청와대 출입 기자들이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기자폭행은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행위"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중국에 동행한 기자들은 사실상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표단의 일원으로, 기자 폭행은 결국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행위이자 묵과할 수 없는 행위"라며 "순방을 중단하고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 역시 "믿을 수가 없고 말문이 막힌다"며 "중국 한복판에서 대통령은 찬밥 신세를 당하고 언론은 샌드백 취급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외교적인 결례를 넘어서 의도적인 모욕"이라며 "대통령은 돌아오는대로 오늘의 치욕에 대해 국민 앞에 보고하고 정부도 그에 상응하는 실효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현지 취재 기자 등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 일정을 취재 중이던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들이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청와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엄중 항의했으며, 폭행당한 사진기자 두 명은 베이징 시내 대학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청와대 측은 현재 기자를 폭행한 경호원이 중국 공안 등 공무원인지, 행사 주최측 경호인력인지 등 자세한 내용을 확인 중이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