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중 정상회담] 시진핑 "문 대통령 방중은 특별…동계올림픽 서로 협력 강화"

입력 2017-12-14 19:25:06 | 수정 2017-12-14 20:5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중 확대정상회담…"수교 25주년의 문 대통령 방중은 특별"
"양국은 공동이익·협력비전 있어…동계올림픽 서로 협력 강화"

기사 이미지 보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지금 모두가 아는 이유로 중한 관계는 후퇴를 경험했다"며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상호 존경과 신뢰에 기초해 우리가 추구하는 더 나은 길을 닦아서 관계를 개선할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는 관건적인 시기에 처하고 있다"며 "우호적이고 가까운 이웃 협력자로서 지역의 평화 수호와 공동 발전을 촉진하는 면에서 광범위한 공동 이익과 넓은 협력의 비전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한국과의 관계를 중요시하고 대통령과 전략적인 소통과 효율을 강화하면서 양측 이익을 심화시키고 양자 관계를 강화하고 방향을 정확하게 잘 잡아 한중 관계가 발전할 수 있게 추진력을 발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시 주석은 "중국은 어제가 난징대학살을 추모하는 기념일이었는데, 한국에서 그 행사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대사를 참석시켜 준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고 중국은 2022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데 올림픽 조직과 준비·중계·스포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 관계에 힘든 시기가 있었지만 역지사지를 통해 아름다운 동행의 첫 발걸음을 함께 내딛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