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체관람가' 이경미 감독 "이영애, 시나리오 어려워도 불평 NO"

입력 2017-12-15 10:52:14 | 수정 2017-12-15 10:5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영애가 출연하는 이경미 감독의 단편영화 ‘아랫집’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17일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아홉 번째 단편영화 제작의 주인공인 이경미 감독의 작품이 공개된다. 배우 이영애의 출연 소식만으로도 큰 화제를 모은 그의 작품은 사이코드라마 장르의 ‘아랫집’이다.

영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를 통해 탄탄한 각본, 디테일한 연출을 선보인 이경미 감독은 이번 단편영화를 통해 그녀만의 세계관을 선보일 예정.

‘아랫집’은 미세먼지를 소재로 한 영화로 아랫집에서 올라오는 담배연기 때문에 고통받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경미 감독은 “원래 장르는 하우스 호러였는데, 촬영을 진행하면서 ‘사이코드라마’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랫집’에는 주연을 맡은 이영애 외에도 최근 영화 ‘악녀’에서 명품 연기를 펼친 배우 조은지, ‘밀정’, ‘비밀은 없다’의 정도원이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

이경미 감독은 영화 ‘친절한 금자씨’의 스크립터로 배우 이영애와의 인연을 갖게 됐다. 그는 “배우 이영애는 시나리오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음에도 불평하지 않고 감독을 믿고 끝까지 함께 해줬다”고 밝히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온라인 시사회를 통해 먼저 영화를 감상한 관객단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비밀은 없다’로 가는 기분”, “우리 모두 같은 잘못을 하고 살면서, 남의 잘못만 먼저 보고 탓하는 이기심을 보여주는 것 같다”, “우리는 동시에 피해자일 수도 있고, 가해자일 수도 있다”등의 관람평을 남겨 궁금증을 높였다.

이경미 감독의 사이코드라마 ‘아랫집’과 배우 이영애의 열연을 감상할 수 있는 JTBC ‘전체관람가’는 오는 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