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유기' 이승기 "감 잃었을까 걱정도…군인 정신으로 촬영 중"

입력 2017-12-15 11:42:30 | 수정 2017-12-15 11:4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유기' 이승기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화유기' 이승기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승기가 군대 정신으로 '화유기'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15일 서울 강남구 임패리얼팰리스서울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배우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가 참석했다.

이승기는 제대 후 첫 작품으로 '화유기'를 선택했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천계에서 큰 죄를 짓고 오행산에 갇혀 지낸 악동 요괴 손오공 역을 맡았다. 진선미(오연서)의 도움으로 탈출하고 훗날 만난 그녀의 수호자가 된다.

이승기는 "복귀 후 잘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많았다. 손오공 역에 믿고 캐스팅 하셨지만 군대 와서 감 잃지 않았을까 걱정하셨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13년차 연예인인데 리듬이 좀 찾아 지는 것 같다. 군대 다녀와서 도움이 되는 것은 지금 현장이 가장 힘든 현장이다. CG가 많은 판타지라 일반 촬영보다 두 세번 더 촬영한다. 체력적으로 힘들다. 살면서 잠도 안자보고 촬영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 "군 전역 한지 얼마 안돼 그 정신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승기는 "전역 하고 처음 촬영장에 갔을 때 척 하고 들어갔다. 그런데 몸이 덜덜 떨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군대에 있었으면 지금쯤 밥먹으러 가나 안가나 하고 있을 때"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감독이 ‘최고의 사랑’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오는 23일 밤 9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