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유기' 박홍균 PD "MBC 퇴사 후 첫 외부 작업…tvN의 좋은 점은"

입력 2017-12-15 12:03:06 | 수정 2017-12-15 12:0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유기' 박홍균 감독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화유기' 박홍균 감독 /사진=최혁 기자


'뉴하트', '선덕여왕', '최고의 사랑'을 연출했던 박홍균 PD가 MBC 퇴사 후 tvN과 첫 작업한 소감에 대해 밝혔다.

15일 서울 강남구 임패리얼팰리스서울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배우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가 참석했다.

박홍균 PD는 tvN과 첫 작업에 대해 "올초 MBC를 퇴사하고 외부 작업은 처음이다. 드라마 제작 환경이 색다르지는 않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시스템, 드라마를 만들 수 있는 환경들, 크리에이티브한 작업들에 대한 지원이 차이가 있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라며 "공중파보다는 tvN이 가진 유연한 컬러, 다양한 해석과 창조에 대한 이해를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감독이 ‘최고의 사랑’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오는 23일 밤 9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