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유기' 오연서 "빠른 87 이승기씨, 로맨스 연기 훌륭해"

입력 2017-12-15 12:12:28 | 수정 2017-12-15 12:12:28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유기' 이승기 오연서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화유기' 이승기 오연서 /사진=최혁 기자


배우 오연서가 '화유기'에서 이승기와 로맨스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5일 서울 강남구 임패리얼팰리스서울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배우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 성지루가 참석했다.

'화유기'에서 오연서는 모든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이자 보통 인간 진선미 역을 맡았다.

이날 오연서는 손오공 이승기와의 연기에 대해 "로맨스 연기 만족스럽고 훌륭하다. 저희가 애매하다. 87이고, 이승기는 빠른 87년 생이다. 거기에 대학교 학번이 저는 06이고 이승기는 05여서 호칭을 '이승기씨'로 하면서 높임말을 하면서 연기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본을 맞춰볼 때 오공과 삼장처럼 금방 친해진 것 같다. 얼굴이 손오공 같이 생겨서 빨리 몰입이 됐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승기는 "최적화됐다는 소리로 알겠다. 일단 한효주 이후 또래 배우와 첫 호흡인데 굉장히 편하다"라고 오연서와 연기 소감을 전했다.

오연서는 "서로 고생을 많이 하다보니 짠한 마음이 있더라. 아침에 항상 안부를 묻는다"라며 이승기는 "20대가 아니라 30대라 서로 챙겨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감독이 ‘최고의 사랑’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오는 23일 밤 9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