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즈니, 21세기 폭스 인수…스트리밍 업계도 지각변동?

입력 2017-12-15 14:04:18 | 수정 2017-12-15 14:04: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트디즈니가 14일(현지시간)가 21세기폭스에서 인수하면서 스트리밍 업계에도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를 통해 발표한 사업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스트리밍(온라인 동영상 송출) 업체인 훌루(Hulu)다.

영화관에 관객을 모아놓고 미키마우스를 보여주던 시절에서 벗어나 실시간으로 동영상을 쏴주는 스트리밍 시대에 생존하려면 훌루 같은 플랫폼 기반을 강화해야 하기 때문이다.

미 시사잡지인 뉴스위크는 이날 온라인판 기사에서 "디즈니와 폭스의 빅딜은 영화계뿐만 아니라 스트리밍 업계도 뒤흔드는 일"이라며 "디즈니는 특히 훌루 지분을 인수해 넷플릭스와 정면 승부하려 한다"고 분석했다.

앞서 디즈니는 폭스 사업 중 영화, TV 부문 등을 524억 달러(약 57조1천억 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으며, 폭스가 가진 훌루 지분 30%도 사들이기로 해 총 60%를 거머쥔 최대 주주로 등극할 예정이다.

훌루는 2007년 출범해 올해 기준 가입자 3천200만 명(이 마케터 추산)을 확보했으며, 스트리밍 업계에서 넷플릭스(1억2800만명)의 독주 속에 아마존프라임비디오(8530만명)와 함께 3각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디즈니는 최근 몇 달 사이에 스트리밍 사업을 향한 야심을 공공연히 드러내 왔다.

지난 8월 넷플릭스에 결별을 선언하고 2019년 자체 스트리밍 사업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영화, 드라마 등을 찍어내는 콘텐츠 제작사에만 국한되지 않고, 동영상 송출 기반과 유료 회원을 갖춘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야심에서다.

디즈니와 훌루가 결합하면 업계 최강자인 넷플릭스를 제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AP통신은 "디즈니가 스포츠 전문 채널인 ESPN 등을 갖추고 있는 만큼 수년 안에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면 넷플릭스 같은 경쟁사보다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훌루 지분은 현재 디즈니, 폭스, 컴캐스트가 각각 30%, 타임워너가 10%를 갖고 있다.

플랫폼 기업으로 출발한 넷플릭스와 아마존이 자체 콘텐츠 제작에 나서며 야금야금 디즈니의 고유 영토를 침범해온 데도 '폭스 카드'로 맞설 수 있다.

디즈니와 21세기폭스의 결합은 할리우드 6대 영화사 가운데 최초의 인수합병으로 기록될 만큼 막강한 콘텐츠 경쟁력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

양사의 영화 스튜디오가 합쳐지면 디즈니의 영웅 캐릭터인 '어벤저스'와 폭스의 '엑스맨'이 한 장면에 등장하는 영화가 나올 수도 있다고 AFP통신은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