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예금 회전율, 30년 9개월래 최저 수준

입력 2017-12-16 10:31:44 | 수정 2017-12-16 10:3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예금 회전율이 30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저금리 장기회에 마땅한 투자처가 없는 데다 장기 연휴까지 겹치면서 돈을 은행에 예치만 하고 있는 것이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예금은행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16.5회로 집계됐다. 이는 16.3회를 기록한 1987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예금 지급액을 예금 잔액으로 나눈 값으로, 낮을수록 경제 주체들이 돈을 인출해 쓰기보다 예금을 은행에 예치한 채로 두는 경우가 많다는 의미다.

요구불예금 회전율은 2000년대 후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낮아지는 추세다. 2010년 12월 39.5회로 40회를 넘보기도 했지만 이후 꾸준히 하향 곡선을 그렸다. 2014년 12월(31.3회)을 마지막으로 30회 이상으로 올라가지 못했고 지난해 9월(19.6회)에는 20회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후 소폭 올라 올해 3월 20.8회로 상승했으나 8월 19.0회, 9월 19.1회에서 10월 들어 뚝 떨어졌다.

10월 요구불예금 회전율이 급락한 이유로는 열흘간의 장기 연휴로 영업일수가 줄어든 영향이 크다.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경제 주체들이 투자나 소비를 꺼리는 탓이기도 하다. 가계, 기업이 투자할 만한 곳이 마땅치 않아 쉽게 돈을 인출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저금리에도 예금은행 요구불예금 회전율이 낮으면 통화정책이 제대로 들지 않는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어 우려가 나온다. 이론상으로는 금리를 낮추면 은행 예금 대신 소비와 투자가 늘어 경기가 활성화해야 하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