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공화당 의원들, '최고수위' 대북제재 촉구 결의안 제출

입력 2017-12-16 11:18:55 | 수정 2017-12-16 11:1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의회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최고수위'의 제재를 즉각 가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지난 14일 상원 외교위원회에 상정된 해당 결의안(S.Res.361)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정권에 최고 수위의 제재를 즉시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을 비핵화하고 미국인과 동맹국들을 보호하기 위해 외교·경제적 제재와 함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군사 행동 계획을 통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결의안의 핵심이라고 VOA는 전했다.

VOA는 "결의 형식으로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북한의 위협에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회의 일관된 의지로 읽힌다"고 평가했다.

결의안은 공화당 소속 존 코닌(텍사스) 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존 매케인(애리조나)·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의원 등 7명의 공화당 상원의원이 공동 발의에 참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