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천민얼 충칭시 서기와 오찬…"경제협력 강화"

입력 2017-12-16 14:16:47 | 수정 2017-12-16 14:16: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충칭시 유주빈관에서 천민얼 충칭시 서기와 오찬을 갖고 한·충칭시 간 협력 확대, 충칭시 내 우리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문제, 충칭 진출 국내 기업·교민 보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천 서기가 지난 10월 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중앙 정치국 위원으로 선출된 것을 축하한 후 “충칭이란 도시 이름처럼 천 서기께서도 앞으로 계속 좋은 일들이 많기를 기원한다”며 덕담을 건넸다. 이어 문 대통령은 “천 서기께서 지난해 4월 귀저우성 서기로서 방한하는 등 한국과의 협력증진에 많은 기여를 했다”며 “한·충칭간 협력 확대에도 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천 서기는 “문 대통령이 중국 국빈 방문 기간에 충칭시를 찾아주신 것은 우리(한·중)의 역사적 관계에 비춰볼 때 깊은 뜻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양국 사이에 우정을 되새기고 기억할 만한 옛날 일을 기념할 수 있고, 현실적으로도 실무적 협력을 강화할 수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우리와 역사적 인연이 깊고 우리 기업들의 진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충칭을 방문하게 돼 아주 감회가 깊다”며 “그간 충칭시 정부가 우리 독립운동 사적지 보호·관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충칭시가 중국 ‘일대일로’ 구상의 핵심 거점도시인 점을 감안한 듯 한국의 신북방·신남방정책과의 연계 등 한·충칭간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충칭시는 중국의 4대 직할시 중 한 곳으로 2014년 이후 10% 이상의 GDP 성장률을 기록하며 중국내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는 신흥 경제지역으로 급부상 중이다.

문 대통령은 “충칭에 와보니 이곳이 역사의 도시일 뿐 아니라 중국 미래를 이끌어갈 중요한 도시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충친간 경제협력 확대가 중국 서부대개발과 중국 균형발전에 아주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하고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충칭시에 진출해 있는 국내 기업과 교민들에 대한 지원도 함께 당부했다. 현재 충칭시에는 현대자동차(북경현대)를 비롯해 포스코-CCPC, sSK하이닉스, 대우, 두산인프라코어, CJ GLS, 은상효성오토바이 등 약 240개에 달하는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