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국방부, UFO '비밀 프로젝트' 첫인정…연 2200만 달러 지원

입력 2017-12-17 11:17:33 | 수정 2017-12-17 11:1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국방부. / 사진=Credit Charles Dharapak, Associated Press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국방부. / 사진=Credit Charles Dharapak, Associated Press


미국 국방부가 미확인비행물체(UFO)에 대한 비밀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방부는 현재는 UFO 연구를 중단했다고 밝혔지만 NYT는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지원만 중단됐을 뿐 연구는 최근까지도 계속됐다고 전했다.

'고등 항공우주 위협 식별프로그램'(Advanced Aerospace Threat Identification Program)으로 이름 붙여진 UFO 연구 프로젝트는 2007년부터 미 국방정보국(DIA) 업무의 하나로 시작됐다.

NYT는 매년 6000억 달러(654조 원) 규모의 미 국방예산 가운데 2200만 달러가 이 프로그램에 지원됐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 관리들은 최근 NYT의 문의에 그동안 한 번도 인정하지 않았던 UFO 연구 프로그램의 존재를 확인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은 2012년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예산지원 측면에서 더 높은 우선순위 이슈가 있어 그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UFO 연구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지원은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해리 레이드 전 의원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으며, 예산의 대부분은 레이드 전 의원의 친구이자 억만장자 기업가인 로버트 비글로가 운영하는 라스베이거스의 우주항공 연구회사에 배정됐다.

비글로는 지난 5월 미 CBS의 시사프로그램 '60분'에 나와 "외계인은 존재하고 UFO가 지구에 출현했다는 것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밝힌 UFO 확신론자다. 현재는 우주에서 비행할 수 있는 항공기 개발을 위해 미 항공우주국(NASA)과 일하고 있다.

프로그램 연구진은 일종의 '아우라'에 둘러싸여 회전하면서 빠른 속도로 이전하는 미확인 비행물체의 영상을 포함해 미군 항공기가 조우한 미확인 비행물체를 담은 영상을 연구해왔다. 또 미확인 비행물체를 목격한 사람들의 증언도 청취했다.

미 국방부는 비글로의 우주항공 연구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추진 흔적을 남기지 않고 매우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비행물체를 묘사한 보고서를 생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국방부는 5년 전에 연구를 중단했다고 밝혔지만,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지원만 중단됐을 뿐 연구는 계속됐다면서 국방부 정보장교인 루이스 엘리존도에 의해 최근까지도 운영돼왔다고 전했다.

다만 엘리존도는 지난 10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에게 "왜 이 같은 이슈(UFO)에 대해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지 않느냐"는 항의성 서한을 남기고 국방부를 떠났다. 그는 "2012년 이후에도 해군과 중앙정보국(CIA) 등과 함께 UFO 연구를 계속해왔다"고 말했다.

NYT는 미군은 과거에도 UFO에 대한 연구를 해왔었다고 전했다. 미 공군은 1947년에 UFO에 대한 연구를 시작, 1952년부터 '블루 북 프로젝트'라는 코드명에 따라 1만2천 건이 넘는 UFO 출현 목격에 대해 조사를 했다.

미 공군은 1969년 연구를 종료하면서 대부분의 목격담은 별이나 구름, 전통적인 항공기나 정찰 비행기 등에 대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그러나 701건의 목격에 관해서는 설명을 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