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대목동병원, 사례 없어 당혹…"신생아 사망원인 확인 불가"

입력 2017-12-17 13:07:10 | 수정 2017-12-17 13:0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신생아 4명이 갑작스럽게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이대목동병원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1분께부터 오후 10시 53분께까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던 신생아 4명이 순차적으로 응급조치를 받다가 사망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신생아 4명이 연달아 사망하는 사고 자체가 국내 의료계에서는 처음이고, 아직 역학조사 결과 등이 나오지 않아 자체적으로 원인 추정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병원 관계자는 "현재 병원 내부적으로 회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등이 나온 다음에야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이번 사건 경위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양천구 보건소 역학조사·국과수 부검 결과 등이 나오는 대로 추가적인 역학조사가 필요한 사고로 판명되면 그 즉시 조치에 들어가겠다는 것이다.

홍정익 질본 위기대응총괄과 과장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고 발생 이후 관련 내용을 계속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각종 조사결과를 면밀하게 지켜본 후 감염병 등과 연관이 있으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