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상최대' 해외투자펀드 100조 돌파…외국 빌딩·비행기 투자 급증

입력 2017-12-17 10:14:33 | 수정 2017-12-17 10:17: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올해 해외투자펀드 설정잔액이 사상 처음 1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국 유명 빌딩 등 부동산이나 비행기·선박 등에 대한 투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해외투자펀드 설정잔액은 107조6911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설정잔액은 그동안 꾸준히 증가해 올해 9월 말 102조9335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조원을 돌파했다. 10월 말 105조원으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달 말 108조원으로 계속 규모가 커지고 있다.

해외투자펀드 수는 올해 9월 말(3002개) 3000개를 처음 넘기도 했다. 10월 말 3014개에 이어 지난달 말에는 3051개로 증가했다.

유형별로 보면 지난달 말 부동산 해외투자펀드 설정잔액이 전체의 26.1%인 28조734억원으로 가장 컸다. 재간접 19조8710억원, 주식형 17조4315억원, 특별자산 16조8169억원, 파생상품 12조6514억원, 채권형 8조7422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설정잔액의 경우 10년 전(2007년 11월 말)보다 66.7배로 급증했다. 펀드 수도 같은 기간 11개에서 392개로 35.6배로 증가했다.

항공기·선박 등에 투자하는 특별자산 해외투자펀드 역시 10년 전 그 수가 불과 5개였던 것이 지난달 말 372개로 늘어 74.4배가 됐다.

설정잔액은 781억원에서 16조8169억원으로 215.3배로 증가했다. 지난 10년간 전체 해외투자펀드 설정잔액이 6.6배(16조3489억원→108조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부동산과 특별자산 두개 부문의 성장세는 가히 폭발적이다.

해외투자펀드는 투자자들이 저금리·저성장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에서 외국으로 눈을 돌리며 성장했다. 특히 '큰손'인 기관 투자가와 법인들이 부동산과 특별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린 영향이 컸다.

지난달 말 부동산 해외투자펀드 설정잔액 28조734억원 중 주로 기관투자자와 법인을 대상으로 하는 사모펀드 설정잔액이 26조4844억원으로 94.3%를 차지하고 공모펀드는 1조5890억원으로 5.7%에 그쳤다.

특별자산 해외투자펀드도 지난달 말 설정액 16조8169억원 중 사모펀드 설정잔액이 15조1219억원으로 89.9%였고 공모펀드는 1조6949억원으로 10.1%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