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 원세훈·이종명 오늘 첫 재판

입력 2017-12-18 07:15:32 | 수정 2017-12-18 07:1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한경DB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이 동원한 민간인 댓글부대(사이버 외곽팀)의 불법 정치활동에 예산을 지원한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첫 재판이 18일 열린다. 지난 8월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후 110일 만이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이날 원 전 원장과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의 국고손실 혐의 재판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원 전 원장은 2010년 1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과 연계된 사이버 외곽팀의 온·오프라인 불법 정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수백 회에 걸쳐 국정원 예산 65억원가량을 지급하게 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검찰은 이 전 차장 재직 시절에도 48억원가량이 사이버 외곽팀에 흘러간 것으로 보고 그를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원 전 원장과 공모한 혐의로 앞서 기소된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의 사건도 심리 중인 재판부는 두 사건의 병합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민 전 원장은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하면서 불법 선거운동과 정치관여 활동을 하도록 하고 총 52억5600만원을 활동비로 건네 예산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날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는 신승균 전 국익전략실장의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또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유성옥 전 심리전단장의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전 간부들과 사이버 외곽팀 팀장 등 총 10명의 재판을 열어 사이버 외곽팀 관리를 담당한 국정원 직원 2명의 증인신문을 진행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